대구시 아시아태평양 청년합창단이 연주하는 희망의 하모니 ‘2024 아시아태평양지역 청년합창단 연주회’개최

12개국에서 모인 단원들이 들려주는 아름다운 하모니

김정현 기자 | 입력 : 2024/07/05 [14:07]

▲ 대구시 아시아태평양 청년합창단이 연주하는 희망의 하모니 ‘2024 아시아태평양지역 청년합창단 연주회’개최


[명성일보=김정현 기자] ‘2024 아시아태평양지역 청년합창단 연주회’가 오는 18일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열린다.

대구 원로음악가인 장영목이 예술 총감독이자 지휘를 맡고, 필리핀 출신 지휘자인 마크 안토니 카르피오가 객원 지휘를 맡아 이끄는 이번 공연에는 아시아태평양지역 12개 국가에서 온 33명의 단원이 무대에 오른다.

올해로 13주년을 맞은 아시아태평양지역 청년합창단은 2011년에 창단해 아태지역의 젊은 음악가들의 예술 활동과 문화적 경험을 위해 단원들의 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연주회의 첫 번째 무대는 예술 총감독이자 지휘자인 장영목이 작곡한 '평화와 희망'으로 문을 연다.

이어 한국의 아리랑환상곡부터 필리핀 고전 민요인 ‘Leron Leron Sinta’, 일본 가곡 ‘Kono Michi’, 뉴질랜드 마오리족 연가 ‘Pokare Kare Ana’ 등 아시아태평양 여러 국가의 정서가 담긴 민요와 가곡을 노래해 서로의 문화적 배경을 이해하고 세계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화합의 장을 마련한다.

티켓 가격은 전석 5천 원이며, 인터파크 티켓 혹은 대구콘서트하우스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